메뉴목록으로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2017년 11월 01일

연필로 스케치를 하고 채색을 하면서..
또는 기물을 다듬고 유약을 바르면서..
생각합니다^^
여기에 맛있는 음식을 담아서..
마음 따뜻한 사람들과 행복한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뛰어난 예술가나 장인은 아니지만..
따뜻한 마음으로 오늘도 작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