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목록으로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판매중인 작품

구매후기

더보기

스토리

  • 2019년 04월 19일 썩어도 준치 라는말.. 다들 한번씩은 들어보셨을 겁니다.
    그림에 보이는 생선은 그 준치 입니다.
    얼마나 맛있으면 썩어도 준치라고 할까요?
    제주에서 뱅기타고 올라온 국내산 준치입니다.
    시중에 나오는 준치는 100프로 일본산인데 우리나라에서 준치가 자취를 감춘지 한참 됐습니다.
    어쩌다 한번씩 제주에서 잡히면 서울로 다 올라옵니다.
    제값을 주기때문입니다
    준치는 열흘이 지나도 가지고 있는 맛을 잃어버리지 않기 때문에 썩어도 준치라는 말이 생긴겁니다.
    그런데 준치의 가장 맛있는 부분을 대부분의사람들은 모릅니다. 저는 어렸을 때는 못먹었습니다. 너무 징그러워서? ㅋㅋ 근데 .. 이걸 맛을보면 민어의 그 부분은 질기고 씹기 힘들어서 준치의 ?이 생각날겁니다.
    이정도 읽으셨으면 눈치 있으신분들은 눈치채지 않았을까? 합니다.

    맞습니다. 그림에 보이는건 준치 부레 입니다.
    어부들만 먹고 손질하는 사람만 먹는다는 비밀스러운 부위입니다.
    준치 부레을 먹는단 소리를 들어보시지 못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민어부레를 뒤로 밀어내는 부드럽고 고소한 ... 생으로먹을수 있는 생선내장 부위로는 감히 최고가 아닐까 합니다
    저 혼자만 알고 있으려다 알고먹으면 더 맛있다는 생각에패친 여러분께 비밀을 공개 합니다.
    기회되시면 드셔보십시요.
  • 2019년 04월 04일 시마아지가 좋습니다 아주 좋네요.
    제거 생선은 잘 즐지기 않는 편이지만 시마아지는 꼭 먹습니다. 생선을 즐기지 않는 이유는 ㅠㅠ 시간따라 맛보고 손님께 내는데 이게 종류가 여러가지다 보니 하루에 맛보는 양만 20점이 넘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아마도 젤 회를 많이 먹는 사람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런데도 시마아지는 맛있습니다 ㅎㅎ
    요건 이상하게 맛보기가 아닌 그냥 손이갑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오랜만에 저도 먹고 싶어서 요즘 제가 아이어스, 네이버푸드윈도우에서 연어회도 팔고 각종 비빔장도 팝니다. 그래서 연어를 매일 한두마리씩 잡아서 손질을 하다보니 그라브락스가 먹고싶어져서 일요일날 살짝 만들어봤습니다.. 쫀득쫀득하니 잘 나왔더군요
    요즘 쿠마에 들리시면 그동안 쿠마에서 접하시지 못한 음식들이 나옵니다.
    열심히 만들었거든요 ㅎㅎ.
    내입에 맛있으면 손님들입에도 맛있다고 확신하면서 만들고 있습니다.
    생참치 시마아지 크으으은 광어 더 크으으으으은 문어 등등 여러가지 준비하고 있습니다..
    맛보러 오이소 ㅋㅋ
  • 2019년 03월 25일 자연산 검복(참복) 일본어로 도라후구라고 합니다.
    한마리가 6.9 또 다른 한마리가 5.7키로입니다.
    복어가 6키로 이상나가는 놈은 드문데 참 오랜만에 대물을 만났습니다.
    그림에 보시다시피 이리(고니) 큰놈은 2.2키로 작은놈은 1.5키로가 나왔네요. 저 요리사 생활 그렇게 오래한건 아니지만
    이런 이리는 첨 봤습니다. 손질해서 회맛을 보니 참 기가막히네요.. 복어특유의 단맛 그리고 고니의 고소함 ㅋㅋ
    일단 맛을 보십시요! 복어는 자연산일수록 맛있습니다..
    양식하고는 단맛이 비교가 안됩니다. 그림속의 홍어는 저끝으로 밀려나네요.. 불쌍한 홍어ㅠㅠ 이렇게 무시당할놈이 아닌데..
    오십시요 복어회의 진맛을 보여드리겠습니다 ..
    너무 얇게 뜨지않겠습니다 샤브샤브용보다 조금 얇게 1.5미리 정도로 떠서 올리겠습니다..

    오마카세 'KUMA'
더보기